해커스 어학원 해커스 어학원 패밀리 사이트 더보기

전체메뉴 보기



일단 좀 울고 시작할게요 ㅠㅠ

아 진짜 오후 3시 딱 되자마자 성적확인하고 울뻔했습니다 (자습실에 있어서 간신히 참았네요 ㅎㅎ)

 

군대 제대 후, 편입을 위해 토익을 공부하게 됬습니다

근데 제가 미술전공이라서 대학진학 후 미술 외의 공부는 약 5년동안(군대2년 포함) 아예 손을 놔버려서 시작부터 엄청 막막했었죠

고민 끝에 학원수강을 결심하고 11월쯤에 라이징토익 기본반부터 들었습니다

32달 과정으로요

이 때는 학교를 다니면서 학원도 같이 다녔던 때라 정말 바빳던 기억이 나네요

그렇게 학교과제, 학원과제에 치이면서 처음으로 토익을 봤고 710점이라는 점수를 받았지만,

편입을 하기엔 부족한 점수라서 더 높은 점수를 위해 계속 공부했는데 점수가 오랫동안 정체된데다가 수강기간도 길어져서 별별 부정적인 생각에 정말 힘들었었습니다

게다가 스터디 하면서 쭉 보니깐 미술전공인 사람은 저뿐이라 공감해 줄 수 있는 사람도 없어서 엄청 답답했었는데

이렇게 점수를 보니 보상받은 기분이네요 ㅎㅎ

 

혹시 저처럼 편입을 준비하시는 분들이나, 아니면 다른 이유로 토익을 봐야하는데 무슨 수업을 들어야할지 고민하시는 분들에게 약간이나마 도움을 드리고자, 주관적이지만, 강의들에 대한 후기를 적어볼게요

 

 

라이징 토익의 윤희진쌤, 김경해쌤

제가 지금의 점수를 받을 수 있게 기본을 탄탄하게 잡아준 수업이었습니다.

공부를 할 때 고득점을 받기 위해선 기본이 탄탄해야 무너지지 않는다고 생각한 저에게 좋은 수업이었습니다.

개념을 잡아주는 데 중심이 맞춰져 있고 거기에 적절한 문제풀이로 구성된 느낌이었구요.

RC의 경우, 김경해쌤의 그날 배운 개념들을 바로 문제에 접목시켜 볼 수 있는 바다문제와 실제 시험에서는 어떤 식으로 나오는지 알 수 있게 해준 볶음밥문제와 추가로 올려주신 도전과제들이 개념정리와 문제풀이를 동시에 할수 있게 해줘서 정말 좋았습니다.

LC는 윤희진쌤의 파트별로 접근하는 방식과 오답을 가려내는 듣기 방법, 그리고, 특히 파트3,4의 전체 흐름을 파악하는 듣기 방식과 정답 클루를 찾아 딕테이션 하는 공부법이 정말 도움이 많이 되었네요.

제가 파트3,4에서 전체 흐름 파악을 못하고 정답 클루도 자주 놓쳐서 여기서 거의 말아먹었었는데, 이제는 멍 때리지만 않는다면, 소나기 내리는 일은 없는 것 같아요 ㅎㅎ

특히 LC가 약해서 쌤에게 공부법을 자주 상담했었는데, 그때마다 희진쌤, 참 친절하게 조언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드림 토익의 박미성쌤, 강상진쌤

와 이 수업, 개인적으로 정말 빡센 느낌이었어요.

일단 과제량부터가 장난 아니었죠 ㅎㅎ

중급 수준의 개념은 잡혀 있는데 좀 더 높은 고득점을 받고 싶은 분들을 위한 중급심화반의 느낌이었어요. (강의 목표 점수는 750+라고 적혀 있는데 제가 받은 느낌은 800+ ㅎㅎ.)

RC 강상진쌤의 경우 과제로 파트5,6 풀셋 + 파트7 하프셋 으로 구성되있던 걸로 기억나네요

덕분에 문법, 어휘, 독해 셋을 한꺼번에 공부할 수 있었고 문제 난이도 또한 쉽진 않았지만, 이런 어려운 문제들을 풀고나니 나중에 비슷한 난이도의 문제를 봐도 당황하지 않고 풀 수 있게 됬네요. 그리고 틀린 문제의 몰랐던 개념과 수업 중에 많이 헷갈리는 개념들에 대해서 정말 자세하게 설명해 주셔서 이해하는 데 정말 많이 도움됬습니다. 그때 배운 것들 지금 정규반에서도 유용하게 쓰고 있습니다 ㅎㅎ

LC 박미성쌤은 특히 파트2가 기억에 남네요

파트2의 질문 유형과 표현방식들을 정말 자세하게 가르쳐주셔서, 다 듣고도 무슨 말인지 몰랐던 것들이 많이 해결됬습니다.

아 그리고 성우들의 속도가 좀 빠르고 발음이 뭉개지는 것들을 많이 들려주시고 과제로 내주셔서, 리스닝 공부에 정말 많이 도움 됬습니다.

 

추가적으로 박미성쌤, 그 파워풀하고 카리스마 있는 수업진행은 정말 인상적이고 집중도 잘됬습니다ㅎㅎ



끝으로 제가 이런 후기를 쓰는 날이 오다니 정말 눈물이 앞을 가리네요 ㅠㅠ

이왕 지금 점수 오른김에 900점까지 달려볼까 라는 생각으로 지금은 정규반 수강 중입니다

선생님들 그동안 강의 하시느라 고생 많으셨습니다 ^^


    글쓰기